만성피로와 뇌 과부하

만성피로와 뇌 과부하
  • 뇌 과부하

    뇌는 쉬고 싶다.

    스트레스에 의해 만성 피로와 권태감에 시달리고, 집중이 되지 않으며, 쉬어도 피로가 회복되지 않는다고 호소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실제로 “국가건강 정보포털 의학정보”에 의하면 피로 증상으로 동네 의원을 찾는 환자들이 전체 환자의 약 24%가 된다고 합니다. 1차 진료 의사를 찾은 환자 중 1개월 이상 피로 증상이 지속되는 경우는 15~30% 정도이고, 6개월 이상 피로 증상이 지속되거나 반복되는 경우는 10~20% 정도인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누구나 피로 증상을 느끼지만 일반적으로는 여성들이 남성들에 비해서, 그리고 60세 이상의 노인들이 젊은 사람들에 비해서 피로 증상이 더 많으며, 피로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들 중에서 신체적 질환이 원인인 경우는 50% 미만입니다. 40세 이상은 40세 미만의 환자들보다 신체적인 질환에 의한 피로가 2배 가량 더 많다는 통계입니다.

    과거에 비해 스트레스로 인한 피로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점점 더 늘어나고 만성 피로 증후군도 점점 더 늘고 있지만 문제는 피로 증상의 원인이 워낙 다양하고 복잡해서 특별한 치료 방법이 없다는 것입니다.

    최근 연구에서 피로 물질(Fatigue Factor)이라는 단백질의 축적이 피로의 한 원인임을 시사하고 있는데, 2012년 오사카 시립대학에서 연구한 ‘피로 프로젝트’가 한가지 답을 이끌어 냈습니다. 뇌가 스트레스를 받고 혼동이 생기면 자율 신경계가 정상 기능을 잃게 되면서 피로가 발생한다는 것입니다.

    긴장할 때 활성화하는 교감 신경과 휴식 때 활성화하는 부교감 신경 두 개는 환경이나 상황에 따라 브레이크와 액셀처럼 균형을 취하면서 일하는 것으로, 몸의 순환과 유지에 핵심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이 자율 신경의 균형이 무너진 상태가‘뇌 피로의 발생과 악화에 관계하고 있다고 본 것입니다.

    예를 들어, 장시간 컴퓨터 모니터를 보고 있으면 눈이 피곤 합니다. 이 때 실제로 피곤한 것은 눈이 아니라 뇌 라는 것입니다. 사람은 일반적으로 먼 곳을 볼 때 긴장 상태가 완화되어 부교감 신경이 활성화되고, 가까운 곳을 볼 때 긴장하여 교감신경이 활성화합니다. 그런데 PC에서 작업을 할 때는 긴장하면서 가까운 것을 보는 상태가 지속되기 때문에 자율 신경계의 균형이 깨지고 뇌 피로가 발생합니다. 따라서 피곤한 뇌는‘눈이 피로해졌다’는 신호를 보내 더 이상 컴퓨터 작업을 하지 말라는 신호를 보내는 것입니다.

    기억력은 뇌가 피곤하지 않을 때와 피로한 상태일 때 큰 차이가 납니다. 지친 뇌에서는 기억을 오래 정착시킬 수 없습니다. 또한 스트레스에 대한 저항력도 약해집니다. 이와 같이 뇌 피로가 사람에게 미치는 영향은 심대한데 효과적인 해소 방안은 지금까지 별로 없었습니다. 피로 회복제 드링크등이 있지만, 이것은 주로 카페인으로 뇌를 흥분시켜 일시적으로 피로를 느끼기 어렵게 하고 있을 뿐, 자율 신경계균형을 유지케 하는 것은 아닙니다. 또한 건강기능식품을 복용하는 사람도 있지만, 뇌 피로 회복 효과에 대해서는 과학적 근거가 부족한 것이 현실입니다.

    ‘잠을 많이 잤는데도 피곤이 가시지 않는다.’‘주말에 휴식을 취했는데도 몸이 무겁다.’고 느끼는 사람이 적지 않습니다.

    피로의 배경에는 현대인들이 살고 있는 문화와 환경이 있습니다. 늘 손에 쥐고 쳐다보는 스마트폰, 과도한 정보 때문에 뇌 피로는 누적될 수 밖에 없는 처지에 놓여 있습니다. 또 불규칙한 생활이나 만성적 수면 부족, 육아와 일, 복잡한 인간관계의 스트레스, 음주 등 일상생활에서 다양한 스트레스를 안고 있어, 피로가 늘 축적되어 있는 것입니다.
    휴식 없이 장시간 일을 하는 경우엔 업무 효율이 떨어지고 실수가 잦아집니다.

    통계청 국가지표에 의하면 한국의 노동 생산성 수준은 OECD 주요 국가들과 비교해 보면, 2017년 기준으로 미국, 프랑스, 독일등은 시간당 약 60달러에 이르지만 한국은 34.3달러로 이들 국가의 절반 수준에 그치고 있습니다. 최장시간을 일하면서 하위권의 노동 효율을 보이는 것은 만성피로에 의한 생산성 저하 외에는 설명이 어렵습니다.

  • 피곤하시죠? 뇌가 피로한거예요.

    몸이 무겁고, 많이 자도, 쉬어도 피곤한 원인은 크게 4 가지로 구분 해볼 수 있습니다.

    • 과도한 운동, 휴식 없는 일, 육체노동에 의한 근육의 혹사
    • 환경, 스트레스로 인한 정신적 피로
    • 질병에 의한 피로
    • 뇌의 산소, 영양 부족으로 인한 피로

    장시간 육체노동에서 근육이 나른해지는 것을 느끼고, 컴퓨터로 일을 계속하는 경우에는 엉덩이와 허리, 눈 등에 경직과 피로를 느낍니다. 또는 인간관계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거나 질병에 걸리면 전신이 나른하고 의욕이 없고 실수를 반복합니다.

    이런 피로감을 해소하기 위해 흔히 다리와 허리에는 찜질이나 안마, 눈에는 안약 같은 대증 요법을 합니다. 잠시 피로가 풀리나 싶지만 피로가 가시지 않습니다. ‘무기력, 피곤하다’ 라고 느끼는 것은 근육이나 눈이 아니고 뇌가 피곤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뇌는 더 이상 일을 계속하지 말라고 눈이나 근육을 통해 신호를 보내는 것입니다. 이것이 피로의 정체입니다.

    인체는 체온과 혈압, 혈중산소 농도 등에 조금만 변화가 생겨도 뇌는 자율신경의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과도하게 활동하는 신체조직 부위에 대해서 활동을 중단하라고 명령합니다.

    대부분의 뇌졸중 환자들이 늘 피곤한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위의 4가지 원인중 어디에 해당하든 신체의 컨디션이 바뀔 때마다 뇌는 활발하게 활동을 하고 명령을 내리기 때문에 다양한 스트레스에 노출된 현대인의 대부분이 만성 피로를 느끼고 있는 것입니다.